구하라 법률대리인 "최종범 집행유예 부당, 강한 처벌 필요" [공식입장]
2019. 08.29(목) 17:05
구하라
구하라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29)가 폭행, 불법 촬영 혐의로 재판 넘겨진 전 남자친구 최종범(29) 씨의 집행유예 선고에 유감을 드러냈다.

서울중앙지법(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은 29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최종범씨에 대해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관련해 구하라의 법률대리인은 "법원이 이들 공소사실에 대하여 유죄를 인정하면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한 것은 적정한 양형이라고 볼 수 없다"라며 "우리 사회에서 피고인 최종범이 행한 것과 같은 범죄행위가 근절되려면 보다 강한 처벌이 필요하다"라는 입장을 냈다.

이어 "항소심에서는 부디 피고인 최종범에 대하여 그 죗값에 합당한 처벌이 선고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덧붙였다.

최종범은 지난해 구하라와 서로 폭행하고 함께 찍은 성관계 동영상을 토대로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종범은 광고기획사 대표 등을 자신 앞에 무릎 꿇게 하라고 구하라에게 요구하고, 구하라에게 동영상을 전송한 뒤 연예매체에 제보하겠다고 메일을 보낸 것으로 드러냈다.

검찰은 앞선 지난달 25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연예인이고 여성이었던 구하라에게 치유될 수 없는 상처를 입게 했다"며 "본건처럼 연인 사이에 앙심을 품고 폭로하겠다고 하는 것은 연예인 여부를 떠나 누구라도 엄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최씨에 대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최종범은 최후진술 기회를 얻어 "남녀 사이, 연인 사이의 일인데 이렇게까지 사회적으로 시끄럽게 하고 이 자리에 오게 돼서 많은 분께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하라 | 최종범 | 카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