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만수로' 첼시 로버스, 구단주 나라 韓 방문 [T-데이]
2019. 08.30(금) 12:30
으라차차 만수로
으라차차 만수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으라차차 만수로' 첼시 로버스가 구단주의 나라인 한국으로 전격 전지훈련을 떠난다.

30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 10회에서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의 구단주 김수로가 제1회 해외 전지훈련을 개최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앞선 촬영에서 구단의 첫 전지훈련은 바로 구단주의 나라인 한국. 선수들을 한국으로 초대한 김수로는 럭키와 함께 플래카드를 만들고 영어 인사말을 준비하는 등 들뜬 마음으로 선수들의 입국을 맞이했다.

한국에 도착한 선수들은 소풍 가는 어린이들처럼 한껏 들뜬 마음을 가감 없이 표출하며 신나는 여정을 시작했다고. 후안은 "한국에 오다니 꿈을 이뤘다"며 구단주의 나라에 초대받은 기쁨을 표출했고, 막심은 무아지경 춤사위를 펼치며 흥을 폭발시켰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고속도로 휴게소에 방문한 선수들은 난생처음 먹어보는 다양한 음식으로 '폭풍 먹방'을 보인 것은 물론, 공연단 옆에서 함께 악기를 불며 즉석 콜라보까지 펼쳐 구단주에게 웃음 폭탄을 안겼다고 한다.

흥이 폭발한 선수들은 초호화 트레이닝 센터인 캐슬 오브 스카이워커스에 도착하자마자, 넘사벽 스케일에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하지만 선수들을 더 놀라게 한 대상은 따로 있었다. 바로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의 배구단 선수들이었다. 실내 경기장에서 마주한 배구선수들의 피지컬에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198cm의 장신이자 꽃미남 외모를 자랑하는 문성민 선수의 압도적인 비주얼에 선수단 분위기는 일순간 얼어붙었다고. 문성민 선수에게 쏙 안기는 압도적인 키 차이에 현장은 웃음바다로 물들었다고 전해져, 트레이닝 센터에서 어떤 상황이 펼쳐졌는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이날 밤 9시 5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으라차차 만수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