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부탁해' 김사권, 윤선우·송민재 친자관계 눈치챘다
2019. 08.30(금) 20:53
여름아 부탁해
여름아 부탁해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여름아 부탁해' 김사권이 윤선우, 송민재가 친자관계임을 알았다.

30일 저녁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극본 구지원·연출 성준해)에서는 한준호(김사권)가 주상원(윤선우)과 서여름(송민재)이 친자관계임을 알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집으로 돌아온 한준호는 주상원과 서여름이 친자라는 사실을 곱씹으며 충격에 말을 잇지 못했다. 이 모습을 본 주상미(이채영)는 "엄마, 아빠를 뵈러 간다고 하지 않았냐. 얼굴 도장만 찍고 왔냐"고 의아해했다.

한준호는 곧장 왕재국(이한위)에게 가 "고모부도 여름이 처남의 아들인 것을 아냐"고 물었다. 왕재국은 머뭇거리더니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한준호는 왕재국에게 "내가 주상원, 서여름이 친자관계라는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은 비밀로 해달라"며 당부했고, 왕재국은 고개를 끄덕였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여름아 부탁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여름아부탁해 | 여름아부탁해김사권 | 한준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