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번호 안 준 하선호 탈락시킨 장동민, 하차 요구 빗발
2019. 09.03(화) 09:28
플레이어, 장동민
플레이어, 장동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플레이어'에서 코미디언 장동민이 래퍼 하선호가 번호를 안 줬다는 이유로 그를 탈락시킨 가운데, 장동민에 대한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XtvN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는 엠넷 음악프로그램 '쇼 미 더 머니'를 패러디 한 '쇼 미 더 플레이' 특집으로 구성됐다.

이날 심사위원 역할을 맡은 장동민은 래퍼 하선호의 무대를 본 뒤, 합격 목걸이를 든 채 "원해요?"라고 물었다.

이에 하선호는 "주세요"라고 답했고, 장동민은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하선호가 "저 18살인데"라며 당황스러워하자 장종민은 "탈락 드리겠다"며 그를 탈락시켰다.

해당 장면은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자막과 함께 장난처럼 묘사됐고, 방송 직후 프로그램 게시판에는 제작진의 사과와 장동민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예능이라고 하지만, 사회 속 상하관계를 악용하는 예시를 너무나도 가볍게 여겼다는 이유다.

그러나 '플레이어' 제작진 및 장동민은 해당 발언에 대해 아직까지 별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는 상황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XtvN '플레이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동민 | 플레이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