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측 "'플레이어' 장동민 논란, 제작진 확인 중 " [공식입장]
2019. 09.03(화) 10:28
플레이어
플레이어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tvN 측이 '플레이어' 장동민 논란에 대해 확인 중이다.

tvN 관계자는 3일 오전 티브이데일리에 "'플레이어'에 출연 중인 코미디언 장동민의 논란과 관련해 제작진의 입장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1일 방송된 '플레이어'는 Mnet '쇼 미 더 머니'를 패러디한 '쇼 미 더 플레이' 특집으로 진행됐다.

방송 당시 심사위원 역을 맡은 장동민은 래퍼 하선호의 무대를 본 뒤 합격 목걸이를 들고 "원해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하선호는 "주세요"라고 답했고, 장동민은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하선호는 "저 18살인데"라며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자 장동민은 "탈락드리겠다"며 그를 탈락시켰다.

해당 장면에는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자막이 함께 송출됐다. 방송 직후 프로그램 게시판에는 제작진의 사과와 장동민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플레이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동민 | 플레이어 | 하선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