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선미 "후배 솔로 가수들 생각하면 어깨 무거워"
2019. 09.04(수) 13:32
정오의 희망곡
정오의 희망곡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정오의 희망곡' 선미가 여성 솔로 가수로서 가진 무게감을 털어놨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는 가수 선미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선미는 최근 성황리에 마무리된 월드투어 이야기를 꺼냈다. 선미는 "1시간 30분짜리 콘서트였다. 팬미팅이었다면 조금 더 가벼운 마음으로 갈 수 있었을 것 같은데 공연이라 긴장을 많이 했다"며 "북미, 유럽 등 다양한 국가를 다녀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선미는 "하기 전에는 걱정이 많았는데 하고 나니 괜찮았다. 그리고 여자 솔로 가수가 많이 없어서 후배들을 생각하면 어깨가 무겁다"고 답했다. 김신영은 선미 이후 그룹에서 활동하던 멤버들이 솔로가수로 데뷔하는 경우가 많아졌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선미 | 정오의 희망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