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운전' 최민수, 1심 유죄 "법 받아들이나 동의 NO…항소는 고려" [종합]
2019. 09.04(수) 20:18
최민수
최민수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보복운전 혐의를 받는 배우 최민수에게 1심 법원이 유죄를 선고했다.

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는 특수협박·특수재물손괴·모욕 혐의를 받는 최민수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운전행위는 피해차량 운전자에게 공포심을 안길 뿐만 아니라 후속 사고 야기의 위험성이 있다. 또 피고인은 피해차량 운전자를 탓할 뿐 잘못을 반성하고 있지 않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추돌사고의 내용과 재물손괴의 정도가 비교적 경미하고 피고인에게 벌금형 이상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없다"고 참작 이유를 덧붙였다.

이후 법정을 나온 최민수는 취재진들에게 "법이 그렇다면 법을 받아들인다. 그러나 제가 그것을 수긍하거나 동의하지는 않는다"며 "살아오며 거짓말을 한 적 없다. 추돌이 의심되는 정황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항소 의사에 대해서는 "생각을 좀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최민수는 지난 2018년 9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도로에서 앞 차량이 차선을 걸친 채로 주행해 진로를 방해하자 해당 차량을 추월하고 급 정지해 교통사고를 내 보복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1월 최민수를 불구속 기소했고, 8월 열린 결심공판에서 최민수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결심공판에서 최민수는 "차량 접촉이 있었다고 인지한 상태에서, 계속 사과 없이 도주하려는 차량을 제재하고 대화하려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추돌에 대한 확인을 하기 위해서였지 보복운전은 아니다"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또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사람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욕설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최민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