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선미, 공황장애→멍 투성이 무릎…돋보인 프로의식 [TV온에어]
2019. 09.05(목) 06:40
라디오스타, 선미
라디오스타, 선미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라디오스타' 선미가 남다른 프로의식을 드러냈다.

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나의 노래는'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백지영, 선미, 이석훈, 송유빈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선미는 자신의 신곡인 '날라리'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선미는 신곡 '날라리'의 좋은 반응에 대해 쑥스러워하며 "왜 이렇게 잘 되는지 잘 모르겠다. 안 될 수도 있는데, 하늘이 도와주는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백지영은 "제목에 '날라리'를 써도 되느냐"고 묻자 선미는 "'날라리'가 비속어가 아니더라, 그리고 태평소를 일컫는 말이기도 하다"며 "'날라리'가 1위를 하게 되면 상모를 돌리며 무대를 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선미는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알려준 '라스 지침서'에 대해 이야기해 재미를 더했다. 선미는 "'라디오스타'에 나가서 울거나, 남을 낮추지 말고 항상 진실만을 이야기해라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윤종신은 "그렇게 지키면 '라디오스타'가 망하는 지름 길"이라고 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유쾌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아티스트로서 가진 신념도 드러냈다. 선미는 이번 신곡을 발매하면서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고 밝혔기 때문. 선미는 "평소 '못생겼다'는 악플도 많이 받았는데, 가장 화나는 댓글은 '아이돌들은 자작곡 낸다고 하면서 편곡자들만 죽어나고 숟가락만 얹는 게 아니냐'는 글이었다"며 "아이돌이라는 편견 때문에 그런 댓글이 달리는 것 같아 속상했다"고 답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어 스스로 앨범 디렉팅을 하며 느꼈던 감정들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선미는 "제가 JYP에 있었을 때 박진영은 공기 반, 소리 반을 좋아했다. 이후 회사를 나온 후 디렉팅을 하면서 음악도 만들고 무대 연출도 마음대로 할 수 있어서 다양한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때 당시에는 박진영의 디렉팅이 맞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공황장애를 겪은 이야기도 나왔다. 선미는 "앨범 작업을 하면서 프로듀서가 없어서 저 혼자 프로듀싱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라며 "모든 게 몰려오니까 공황이 왔다. 무대를 하면서 조명을 보는데 공황상태가 갑자기 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선미는 "원래 실수를 많이 안 하는데, 그날은 휘청거렸던 것 같다. 당시 조명을 봤을 때 중압감이 갑자기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이어 선미는 "무대에서 앉아서 시작하는 안무가 많다. 그래서 늘 무릎에 멍이 있다"며 "최근 '런닝맨' 녹화에서 아스팔트 위해서 춤을 췄는데 일어나 보니 무릎에서 피가 나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백지영은 "그러면 안 된다. 내 나이 되면 고생한다"고 이야기해 유쾌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선미는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그룹 원더걸스로 활동했던 이야기부터 현재 솔로 가수로 활동하며 느끼는 감정까지 허심탄회하게 풀어내면서 남다른 프로의식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스타 | 선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