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문 분위기 無"…현장 관계자가 밝힌 안재현·오연서·김슬기 [TD점검]
2019. 09.05(목) 09:51
MBC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MBC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안재현, 오연서, 김슬기 염문설이요? 현장에서 그런 분위기는 1도 없었어요"

새로운 폭로다. 구혜선이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하고 나섰다. 이혼을 둘러싸고 이견을 보이고 있는 두 사람의 설전은 주로 구혜선의 폭로와 그에 대한 안재현의 해명으로 대립각을 이루는 모양새다. 구혜선은 지난 4일 디스패치가 자신에게 다소 불리한 내용이 담긴 안재현의 문자 내역을 보도하자 '외도'라는 새로운 카드를 꺼내 들었다.

구혜선은 SNS에 오연서라는 이름 석자를 직접 노출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오연서를 겨냥한 것과 다름없는 글을 남기며 두 사람의 외도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불똥은 또 다른 여주인공 김슬기에게도 튀었다. 세 사람은 MBC 드라마 '하자 있는 인간들'로 처음 만난 사이다.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현장 관계자들에게 분위기를 물었다.

"드라마 촬영이 7월쯤 시작됐는데, 안재현은 배우들과 어울리지 않고 어쩐 일인지 주로 혼자 지내더군요. 우울해 보였고 어두워 보였어요. 한 달 전 쯤 구혜선의 폭로가 시작되고 나서야 안재현이 왜 현장에서 우울해 보였는지 이해할 수 있었죠. 정말 촬영 내내 거의 혼자 지냈어요"

현장에서 촬영 분량이 가장 많은 건 안재현이었다. 그는 주로 혼자 있거나, 매니저와 함께 다음 신 연기 준비에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오연서, 김슬기와 수다를 떠는 모습을 거의 볼 수 없었다는 게 측근들의 전언이다. 이들은 안재현이 아닌 다른 배우들과 어울리며 지냈다.

"보통 현장에서 남녀 주인공들은 케미를 위해 서로에게 먼저 다가가고, 친하게 지내려 하는데 안재현, 오연서는 그렇지 않았어요. 안재현이 좀 어두운 분위기어서 오연서가 다가가기 힘들었을 거예요. 오히려 오연서가 그것 때문에 힘들어했지, 두 사람 사이에서 이상한 분위기는 1도 감지되지 않았어요. 김슬기도 마찬가지고요"

오연서와 김슬기는 안재현이 아닌 이 드라마의 또 다른 출연자인 구원과 어울리는 경우가 많았다고 했다. 주로 셋이 대화를 화며 지냈다는 게 또 다른 관계자의 귀띔이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김슬기와 구원은 함께 드라마 '연애의 발견'에 출연해 이미 친한 사이었다. 오연서도 자연스럽게 두 사람 사이에 스며들었고, 현장에서는 주로 세 사람이 어울리며 지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 역시 "안재현과 오연서, 김슬기의 염문은 없었다"며 선을 그었다.

현재 오연서와 김슬기는 구혜선을 상대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시사했다. 그러나 구혜선은 폭로와 관련된 SNS 피드를 수정하거나 삭제하지 않은 상태다. 제3의 인물이 개입되며 새로운 접전에 들어 선 안재현과 구혜선의 다툼이 어떤 방향으로 마무리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각 소속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구혜선 | 안재현 | 오연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