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조현재 향한 박민정의 '치팅데이'…뭉클한 애정 [TV온에어]
2019. 09.10(화) 06:45
동상이몽2, 조현재 박민정
동상이몽2, 조현재 박민정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동상이몽2' 조현재와 박민정이 서로를 향한 애틋함을 표현했다.

9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박민정이 조현재에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조현재와 박민정은 시골에서 평화로운 하루를 꾸리며 일상을 보냈다. 조현재가 고추를 따러 간 사이 박민정은 조현재를 위한 특별식인 LA갈비를 구워 눈길을 끌었다.

고기를 굽고 있는 박민정을 보고 조현재는 기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이에 박민정은 그 모습을 보다 눈물을 터트렸다. 이유는 아이를 가지고 키우면서 조현재에게 신경을 쓰지 못했다는 것. 아내가 오열하는 모습에 조현재는 당황하면서도 그를 안아주며 위로하는 다정한 면모를 보였다.

박민정은 "아이를 가지고 힘들어서 조현재에게 잘 못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민정은 "연기가 눈에 들어가서 운 거라고 해줘"라고 쑥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또한 그간 건강식을 고집해왔던 것과 달리 짜장면과 초코파이를 직접 만들어와 선물했다. 박민정은 "오빠가 초코파이를 좋아하니까 내가 만들어왔다"며 눈물을 짓자 조현재는 박민정을 따뜻하게 안아줬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조현재는 이날 어려웠던 어린 시절에 대해 이야기했다. 조현재는 "중학교를 졸업한 후 고등학교 때부터는 검정고시를 준비해서 학업을 이어갔다. 가계가 어려워져서 일과 학업을 동행하기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조현재는 "사람들이 내가 우울하게 산다고 했는데, 박민정을 만나고 맛집, 여행을 다니면서 내가 많이 변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사람들도 내가 많이 밝아졌다고 했는데 그게 다 박코치 덕분이다"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조현재는 박민정이 만든 수제 초코파이를 먹고는 "집 나간 남편이 돌아온다는 말이 있는데, 인정한다"고 달콤한 맛을 극찬했다.

두 사람은 복분자주와 음료를 두고 나란히 앉아 오붓한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특히 조현재의 눈빛이 남달라 MC들은 "조현재의 눈빛이 인상적이다"라고 농담을 건네 유쾌한 분위기가 이어지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동상이몽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동상이몽2 | 박민정 | 조현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