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본 뒤엔 별책부록처럼…이야기꾼들과 같이 ‘영화보장’ [종합]
2019. 09.11(수) 11:35
영화보장 송은이 김숙 장항준 황제성 박지선
영화보장 송은이 김숙 장항준 황제성 박지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송은이 김숙 장항준 황제성 박지선까지. 다섯 이야기꾼이 모인 ‘영화보장’은 영화를 본 뒤 피어나는 궁금증들을 ‘잡스럽게’ 풀어내며 웃음과 정보를 전한다. 방송 2회 만에 매니아층을 잡은 ‘영화보장’이 지금의 기세로 “영화의 뒷이야기를 풀어주는 별책부록 같은 프로그램이고 싶다”는 바람을 이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카이드라마·채널A 예능프로그램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이하 ‘영화보장’) 스튜디오 촬영 현장 공개가 11일 경기도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다섯 MC 송은이, 김숙, 장항준, 황제성, 박지선이 참석해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보장’은 영화 속 장면에서 각종 ‘TMI’를 발굴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궁금증을 해결하는 ‘무비TMI 깨알 토크쇼’다. 프로그램의 설명에 덧붙여 송은이는 “기존 영화 관련 프로그램은 영화가 끝까지 주인공이다. 저희는 영화가 이야깃거리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된다. 영화에서 파생된 수많은 궁금증들을 ‘잡스럽게’ 풀어보는 프로그램”이라며 “그렇기에 영화를 보지 않은 사람들도 궁금증을 갖고 볼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어 송은이는 “팟캐스트 ‘비밀보장’의 결을 닮아있는 프로그램이다. ‘비밀보장’이 큰 고민, 작은 고민 이야기하면서 털어내는 프로그램인데, ‘영화보장’도 영화 속의 본질보다는 영화 밖의 이야기를 하면서 결국은 우리 이야기를 해보자는 게 테마”라고 설명했다. 김숙 역시 “영화 내용도 중요하지만, 영화를 보면서 ‘저거 왜 저런지 아냐’고 알려주는 친구들 꼭 있지 않나. 그런 지식과 부수적으로 들어가는 재밌는 요소들이 있다”며 친구들끼리 모여 수다 떨듯 진행되는 것이 프로그램만의 특색이라고 밝혔다.

송은이는 다섯 MC들과 ‘영화보장’을 함께하게 된 이유도 밝혔다. 그는 “김숙 씨와는 영화프로그램을 꼭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때문에 김숙 씨를 빼놓고는 생각할 수 없었다. 박지선 씨는 GV계의 유재석이라는 타이틀이 있을 정도로 학식 있는 투머치토커이고, 황제성 씨도 내레이션이 있는 프로그램을 많이 했던 친구다. 장항준 감독님은 영화계 소문난 투머치토커이고, 원래도 이야기꾼이라 함께하게 됐다”고 이들과 함께 ‘영화보장’ 멤버를 꾸리게 된 이유를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영화보장’은 현재 2회까지 방송됐다. 생각한 방향대로 프로그램이 흘러갔는지 묻자 기획자이기도 한 송은이는 “매니아적 프로그램”이라고 자체 평가를 내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내 그는 “대중의 시선은 잡지 못했지만. 보신 분들의 평은 좋았다. 영화계에 소문이 났나보더라. 다양한 접근과 섭외가 오기 시작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전했다.

또한 방송에서 이들은 ‘비밀보장’이 영화프로그램인지, 정보프로그램인지 아직 혼란스러운 정체성을 갖고 있다고 언급한 바. 촬영하면서 확립하고 싶은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밝혔다. 송은이는 “영화가 나오고 감독 외전이 나오듯이 뒷이야기는 ‘영화보장’에서 풀었으면 좋겠다. 영화의 뒷이야기를 풀어주는 별책부록 같은 프로그램이 됐으면”이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타 방송의 영화 예능인 ‘방구석1열’과의 비교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송은이는 “‘방구석1열’과 결이 다르다. ‘방구석1열’은 보고 나면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우리는 생각 없이 보기에 너무나 좋다”고 말했다. 황제성과 박지선은 각각 “영화정보의 탈을 쓴 생생정보” “어디 가서 아는 척하기 좋은 프로”라고 거들었다.

끝으로 송은이는 “배우 분들이 앞서서 먼저 연락이 오면 성공이다 했다. 현재 2회 나갔는데 그런 연락들이 오고 있어 절반의 성공은 거뒀다고 보고 있다. 영화프로그램이라 허들이 있을 수밖에 없는데, 영화사에서 먼저 ‘우리 영화를 다뤄주세요’하는 게 성공이라고 생각한다”고 목표를 밝혔다. 박지선은 “제가 쉬는 날 밖에 많이 돌아다닌다. 시민 분들이 알아봐주시는 걸 좋아한다. 길 다닐 때 우리 프로그램에 대해 ‘잘 보고 있다’ 이런 이야기 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소소한 바람을 전했다.

‘영화보장’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송은이 김숙 | 영화보장 | 장항준 황제성 박지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