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이광수·최유화·박정민, '타짜3' 캐릭터 소개부터 명장면까지 [종합]
2019. 09.11(수) 15:10
컬투쇼 - 타짜3
컬투쇼 - 타짜3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컬투쇼' 이광수, 최유화, 박정민이 '타짜3'를 소개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감독 권오광·제작 싸이더스, 이하 '타짜3')의 배우 박정민 최유화 이광수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페셜 DJ로는 코미디언 신봉선이 출연했다.

이광수는 "'타짜3'은 전국의 내로라하는 타짜들이 모여서 인생을 바꿀만한 큰 한 판을 벌이는 재미있는 영화"라며 작품을 소개했다. 최유화는 "'타짜' 시리즈가 오랜만에 나왔다"며 "'타짜3'은 요즘 시대에 맞게 각색이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유화는 "'타짜3'에서 중요한 점은 마돈나가 나온다는 것이다. 내가 연기했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최유화는 마돈나 캐릭터에 대해 "모두의 마돈나"라며 "감정을 숨기는 미스터리한 인물 "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마돈나는 일상 생활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인물은 아니다"며 "제 상상으로 많이 만들었다. 제가 생각한 마돈나는 도박판에 오랜 시간 동안 몸을 담고 있는 인물이라서 다크하면서도 생각을 숨기는 캐릭터"라고 이야기했다.

배우들은 '타짜3' 속 명장면을 꼽기도 했다. 먼저 이광수는 "초반에 박정민 씨가 첫 등장하는 장면이 멋있게 느껴졌다"고 이야기했다. 그러가 박정민은 "이광수가 처음으로 나오는 것도 인상 깊다"며 "약간 민망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말을 들은 DJ 김태균은 "입에서 까치가 나오는 것 아니냐"고 말해 폭소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배우들은 '타짜3' 권오광 감독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이광수는 "영화 '돌연변이' 때 같이 작업을 했던 분인데 이번에도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며 미소를 지었다.

그러자 박정민은 "권오광 감독님이 정말 좋다. 이광수 형이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하길래 만나봤더니 영화에 대한 고민도 많고, 좋은 사람이더라"고 칭찬했다.

앞서 박정민은 권오광 감독을 통해 '타짜3'에 함께 출연하는 배우 류승범에게 손편지를 보낸 적이 있다. 이와 관련해 박정민은 "섭외를 위한 건 아니었다. 인도네시아에 계시다길래 팬레터를 보낸 것"이라며 "어떻게 내가 감히 영화를 같이하자고 제안을 하겠냐. 그냥 자기소개 같은 것을 적었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에 이광수는 "영리한 친구다. 나는 생각도 못 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신봉선은 "박정민이 쓴 책을 봤다. 필력이 좋더라. 코미디언들끼리 독서 모임이 있는데 거기서 처음으로 선정된 책이 박정민 책이었다"며 "그 책을 통해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류승범의 마음이 움직일 만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밖에 박정민은 영화과 연출 전공에서 연극원으로 전과를 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정민은 "원래는 영화과 연출 전공 공부하다가 연극원으로 옮겼다"고 이야기했다.

'타짜3'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늘(11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컬투쇼 | 타짜 | 타짜3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