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금희 “박술녀, 돈 많이 번 줄…사람들 생각보다 가진 게 많지 않아”
2019. 09.12(목) 08:18
마이웨이 박술녀 이금희
마이웨이 박술녀 이금희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마이웨이’ 이금희가 박술녀의 한결같음에 감탄했다.

지난 11일 밤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는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가 출연했다.

이날 박술녀는 아나운서 이금희와 만났다. 이금희는 박술녀와 25년 전 처음 인연을 맺었다며 “흰머리만 났지. (예전과) 똑같다”며 “마음이 안변하셨기 때문에 그대로이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금희는 “사람에 대한 평가는 그때가 아니라 과거로부터 현재, 현재로부터 미래를 함께 평가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선생님은 제가 알아온 25년 동안 그대로다”라면서 “저는 선생님이 돈 많이 버신 줄 알았는데 많이 못 버셨더라. 선생님도 정말 순수하셔서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가진 게 많지 않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박술녀는 “마음 부자다. 빚도 재산이라는 생각이다”라고 했고, 이금희는 “빚 아직도 남으셨냐”고 이야기했다. 박술녀는 “빚도 경쟁력”이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두 사람은 웃음꽃을 피우며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마이웨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이웨이 | 박술녀 | 이금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