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육대' 스트레이 키즈 리노, 양궁 첫 출전에 퍼펙트 골드 [TV 온에어]
2019. 09.13(금) 06:30
2019 아육대
2019 아육대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2019 아육대'에서 그룹 스트레이 키즈 리노가 양궁 부문에 첫 출전해 활약을 펼쳤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2019 추석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2019 아육대')에서는 비주얼 아이돌 멤버들이 출전하는 양궁과 새롭게 신설된 종목 E스포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번외 경기인 '멍 때리기' 등 다양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2019 아육대'에서는 스트레이 키즈와 더보이즈의 4강전이 펼쳐졌다. 두 팀은 막상막하의 실력으로 경기를 이끌어나갔다.

스트레이 키즈 팀의 첫 주자로 키노가 나섰다. 양궁 부문에 처음 출전하는 스트레이 키즈의 상대는 기록 보유자 주연이 속한 더보이즈였다. 이에 해설진들은 더보이즈의 우승을 점쳤다.

그러나 이변이 일어났다. 스트레이 키즈 리노가 과녁의 정중앙에 화살을 꽂아 카메라 렌즈를 부순 것. 이에 스트레이 키즈 리노는 첫 출전만에 그 어려운 퍼펙트 골드를 기록해 현장에 자리한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리노의 기세를 이어받은 스트레이 키즈는 더보이즈를 2점 차이를 꺾고 결승에 진출하는 이변을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2019 아육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2019 아육대 | 아육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