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김병만X션X홍석X노우진, 인따족과 훈훈한 하루 [종합]
2019. 09.14(토) 20:53
정글의 법칙
정글의 법칙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정글의 법칙'에서 병만 팀 코미디언 김병만, 노우진, 지누션 멤버 션, 펜타곤 멤버 홍석이 인따족과 훈훈한 하루를 보냈다.

14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with 패밀리'(이하 '정글의 법칙')에서는 추석 연휴를 맞아 멤버들이 각각 병만 팀, 동현 팀으로 나뉘어 미얀마 소수민족인 인따족과 코끼리 보호소를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병만 팀의 김병만, 노우진, 지누션 멤버 션, 펜타곤 멤버 홍석은 배를 타고 인따족의 수상 마을에 도착했다. 수상 마을의 주민들은 수상 낚시를 하거나 배를 타고 출퇴근 및 등하교를 하는 등 이색적인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인따족은 외발로 노를 저으며 그물을 펼친 뒤, 노를 내려쳐 물고기를 그물로 유인하는 전통 낚시 방식을 사용해 병만족의 도전 정신을 불태웠다.

먼저 이들의 전통 낚시법을 배우기 위해 펜타곤 홍석이 호기롭게 인따족의 배에 올랐다. 홍석은 처음엔 좌우로 몸을 흔들며 적응을 못하는가 싶더니, 이내 완벽한 균형감각을 뽐내며 훌륭한 운동신경을 뽐냈다. 이어 홍석은 베테랑 어부와 자리를 교체하는 여유까지 보였다. 기세를 타고 홍석은 한 발을 들어 노를 잡는 낚시법에 도전했으나, 이내 물에 빠지며 웃음을 선사했다.

병만족의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 병만족의 족장 김병만이 인따족의 배에 올랐다. 이어 김병만은 남다른 균형감을 선보이며 너무나도 쉽게 배에 적응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이내 김병만은 조금씩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며 "허리하고 발바닥이 되게 아프다"고 말했지만, 그럼에도 막대기를 바닥에 꽂는 것까지 성공하며 족장의 면모를 유감없이 뽐냈다.

마지막으로 션이 인따족의 배에 올라 물고기 몰기에 도전했다. 션은 김병만을 떠올리게 하듯 안정적으로 배에 올라탔고, 이어 노로 수면 치기에도 완벽한 모습을 보이며 물고기 몰기에 성공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낚시 체험을 마친 병만 팀은 흥이 넘치는 모습으로 인따족의 수상가옥 마을에 도착했다. 이어 병만족은 수상 가옥 중 아이가 살고 있는 한 집을 방문했고, 너무나도 노후된 집의 모습에 "보수를 해야겠다. 발 한 번 잘못 디디면 부서질 것 같다"며 리모델링에 나섰다. 더불어 김병만은 "심지어 집에 아이가 둘이나 있다. 한창 집에서 뛰어다닐 나이인데, 개인적으로 불안해 보인다"면서 "중간중간 기둥 끈이 풀린 곳도, 대나무라서 썩은 곳도 많다. 보수가 시급하다"고 우려를 표했다.

본격적으로 수상가옥 보수에 나선 병만족은 1층 팀, 병만 홍석과 2층 팀 션 우진으로 나뉘어 자세한 집의 상태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김병만은 먼저 집을 받치고 있는 골격 기둥을 확인하기 위해 가장 외곽에 위치한 대나무 위에 몸을 올렸다. 그러나 이내 노후된 대나무는 김병만의 무게를 버티지 못하고 산산조각 났으며, 김병만은 곧장 물에 빠져 위험천만한 모습을 보였다. 다행히 김병만은 몸 어느 곳도 다치지 않았고, 그는 "이게 진짜 위험한 거다. 우리가 빠져서 다행이다. 아이가 빠졌으면 어쩔뻔했냐"라며 보수에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

이어 김병만은 홍석과 함께 낡고 썩은 기둥 나무를 새것으로 교체하면서 보안이 필요한 곳에 기둥을 추가적으로 배치하는 것으로 리모델링을 마무리했다.

이 밖에 2층 팀, 션과 노우진은 화장실 보수에 나섰다. 이들은 먼저 화장실의 환경이 열악하다는 것과 문이 없어 프라이버시가 보장되지 않는다는 것에 집중했고, 화장실 지붕을 튼튼한 슬레이트로 바꾸면서 문을 추가적으로 배치하는 것으로 문제를 해결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정글의 법칙']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병만 | 정글의 법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