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송가인, 트로트상 수상→사비로 회식 '패리스 송 등극' [종합]
2019. 09.15(일) 00:25
'전참시' 송가인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가수 송가인이 트로트 신인상 수상의 공을 매니저에게 돌렸다.

14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가수 송가인이 출연해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송가인은 한 음악 시상식의 트로트 신인상을 받게 돼 일정을 소화했다.

시상식에 도착한 송가인은 압도적인 스케일과 관객들로 꽉 찬 현장 분위기에 깜짝 놀랐다. 매니저는 도착하자마자 이날 시상식 큐시트를 확인하고 무대를 위해 준비하는 송가인의 귀걸이를 골라주는 등 역할을 수행했다.

시상식이 끝난 후 송가인은 늦게까지 남아 기다리는 팬들과 사진 촬영을 하고 안부를 물으며 소통에 힘썼다. 또 자신을 알아보는 아이돌 그룹 팬들에게도 반가워하며 특유의 구수한 매력을 발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송가인은 스태프들과 함께 회식장소로 향했다. 송가인은 트로트 신인상을 받았다고 자랑하며 "언니가 쏠게. 많이 먹소"라고 기뻐했다.

송가인은 매니저 덕분에 상을 받았다며 "나중에 돈 많이 벌면 언니 맛있는거 사달라"고 공을 돌렸다.

송가인은 무엇보다 식비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고생한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저를 금이야 옥이야 예뻐해주시고 잘 챙겨줘서 너무 감사하다. 여러분 덕분에 좋은 상 받았다. 감사하다. 축하합니다"며 건배를 외쳤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송가인 | 전참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