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혜원 "진심 담긴 배우 되고파" [한복인터뷰]
2019. 09.15(일) 16:00
저스티스, 지혜원
저스티스, 지혜원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지혜원이 데뷔작 '저스티스'부터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진심이 담긴 배우가 되고 싶다"는 지혜원은 '저스티스' 속 영미와는 달리 밝은 미소로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최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연출 조웅)는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해 결국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형)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을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 스릴러다.

'저스티스'에서 지혜원은 고등학교 때부터 배우를 꿈꾸며 열심히 오디션을 보러 다니다 자신의 힘으로 연극영화과에 합격한 정영미 역을 맡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정영미는 대학에서 상류층 아이들과 어울리다 성폭행을 당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지혜원은 "감독님이 내 모습이 당차다는 이유로 날 영미 역으로 선택해주셨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지혜원은 "극 중 영미가 나와 무척이나 닮았다"며 신기해했다. 지혜원은 "영미가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배우를 준비한 것처럼, 나도 고등학교 3학년 때부터 배우가 되기 위해 연기학원을 다니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 그래서 영미를 이해하기가 좀 더 수월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물론 영미가 나와 다른 길을 가게 돼 안쓰럽고 안타깝기도 했지만, 어느 정도 이해되고 공감이 됐다"고 전했다.

캐릭터에 깊이 공감하고 이해했으나, 이를 표현하기란 여간 힘든 일이 아니었다. 모든 장면이 연기하기 어려웠다고. 지혜원은 특히 감금 장면에 대한 고충을 털어놓았다. 그는 "그중 영미가 감금된 신을 촬영할 때가 가장 힘들었다”며 “세트장임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무서웠다. 공황장애가 오는 것 같았다"고 밝혔다.

힘든 촬영이었지만, 점차 연기하는 재미를 느끼기도 했다. 지혜원은 "엉뚱한 생각이지만 '저스티스' 6회 때 영미가 도망치는 장면을 촬영했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당시 촬영이 비가 오는 와중에도 새벽 4시까지 진행됐지만, 난 너무 재밌었다"며 "물론 스태프분들과 매니저는 힘들었겠지만 난 도망가는 모습에만 집중하면 됐기 때문에 마냥 즐거웠다"고 말했다.

힘든 촬영때문인지 시간이 순식간에 흘렀다는 지혜원이다. 그는 "'저스티스'가 벌써 끝났다는 게 믿기지가 않는다. 첫 작품이라 처음에는 부담도 되고 떨렸는데 그만큼 정말 많이 배운 것 같다. 어두운 분위기의 드라마임에도 불구하고 감독님을 비롯한 스태프분들 덕분에 좋은 분위기에서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지혜원은 "'저스티스'에서 너무나 어두운 모습의 캐릭터를 보였기 때문에 이제는 쾌활하고 밝은 모습의 지혜원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그는 "로맨스나 코미디 장르에 도전해보고 싶다"며 "색다른 지혜원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혜원은 "특히 영화 '기생충'의 배우 최우식과 함께 연기하고 싶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지혜원은 "최근 최우식이 병아리 춤을 추는 모습을 봤는데, 개그감이 엄청났다. 꼭 러브라인이 아니더라도 서로 티격태격하는 '코믹 케미'를 보이고 싶은 마음이다"고 전했다.

또한 지혜원은 함께 작품에 출연하고 싶은 여배우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배우 최리와 함께 연기를 하고 싶다. 최근 종영한 넷플릭스 드라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2'를 봤는데, 최리의 매력이 돋보였다. 그야말로 통통 튀었다. 연기를 보자마자 너무나도 귀엽고 캐릭터가 분명해 보였다"고 밝혔다. 지혜원은 "그런 배역을 맡고 싶다기보단, 저런 모습의 최리와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번쩍 떠올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혜원은 자신의 롤 모델로 배우 김혜자 서현진 전도연을 꼽았다. 연기에 진심이 담긴 배우가 되고 싶어서였다. 지혜원은 "할리우드 배우 에밀리아 클라크와 줄리아 로버츠도 같은 이유로 너무 좋아한다"며 "잠깐만 봐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배우들이다"고 말했다.

지혜원은 "연기를 통해 캐릭터의 매력을 한층 끌어낼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데뷔작 '저스티스'부터 슈퍼루키 등 남다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지혜원이 과연 그의 바람대로 새로운 캐릭터를 만나 색다른 자신만의 매력을 표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혜원이 아니면 안 된다'라는 인상을 남길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진심이 담긴 배우가 꿈이에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저스티스 | 지혜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