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지니 5연승 성공, 최성수·티파니·진해성·성진환 반전 정체 [종합]
2019. 09.15(일) 18:29
복면가왕 가왕 지니 김서방 최성수 짚신 성진환 베르사유의 장미 티파니 모둠전 진해성
복면가왕 가왕 지니 김서방 최성수 짚신 성진환 베르사유의 장미 티파니 모둠전 진해성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복면가왕' 지니가 5연승에 성공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지니의 가왕전이 펼쳐졌다.

이날 '복면가왕'에서는 짚신, 모둠전, 베르사유의 장미, 김서방이 가왕 후보 자리를 두고 경쟁했다. 이에 김서방이 최종 가왕 후보 자리에 올라 지니와 경쟁했다. 짚신은 스윗소로우 출신 성진환, 모둠전은 가수 진해성, 베르사유의 장미는 그룹 소녀시대 티파니였다.

이날 지니는 윤종신과 정인의 '오르막길'을 선곡, 가왕 방어전에 나섰다. 가왕 지니의 무대를 본 윤상은 "정말 놀라웠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윤상은 "점차 실력이 늘어나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했다.

신봉선은 김서방에 대해 "김서방의 무대는 너무 아름다웠다. 김서방 뒤에서 왠지 모를 찬란한 빛이 쏟아지는 듯한 무대였다"고 했다.

김구라는 "우리 '복면가왕'에 최고령 가왕이 탄생했으면 좋겠다"고 김서방을 응원했다.

110대 가왕전 결과 지니가 가왕 방어에 성공했다. 지니는 "매주 제가 가면을 벗길 바라는 김구라의 소원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제 노래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5연승 소감을 전했다.

김서방의 정체는 최성수였다. 최성수의 등장에 출연진은 기립하며 존경을 표했다.

최성수는 불멸의 히트곡 '풀잎사랑'으로 무대를 꾸미며 관객의 호응에 화답했다. 이후 최성수는 "알아봐 주시는 분들이 있어서 고마웠다. 앞으로 노래만 부르는 가수가 아니라 저의 노래를 통해서 아픔을 나누고 위로를 전해드리고 싶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복면가왕 김서방 | 지니 | 최성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