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샘 해밍턴, 아버지 생각에 눈물 "빈 자리 너무 크다"
2019. 09.15(일) 19:45
슈퍼맨이 돌아왔다 샘 해밍턴 벤틀리 윌리엄
슈퍼맨이 돌아왔다 샘 해밍턴 벤틀리 윌리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샘 해밍턴이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고백했다.

15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윌리엄, 벤틀리 형제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샘 해밍턴은 할아버지 분장을 하고 윌리엄과 벤틀리 앞에 나타났다. 샘 해밍턴은 "아빠가 윌리엄만 했을 때 사정이 있어서 떨어져 살았다"면서 자신의 아버지 입장에서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샘 해밍턴은 윌리엄에게 "아버지가 살아있을 때 사랑한다고 말해달라. 안 그러면 후회한다"고 했다.

샘 해밍턴은 "살다 보면 부모님과 보내고 싶은 두 번의 시간이 있다. 결혼할 때와 그리고 아이들이 태어났을 때다. 아버지가 없어서 너무 안타까웠다"고 했다.

이어 샘 해밍턴은 "아버지의 빈 자리가 너무 크다. 아이들을 직접 보셨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며 눈물을 흘렸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샘 해밍턴 아버지 | 슈퍼맨이 돌아왔다 | 윌리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