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박용호 "아들 박태원에 질투 느낄 때 있다"
2019. 09.16(월) 09:38
박용호 박태원, 이혜정 고준영, 이동준 이일민, 이호섭 이채운
박용호 박태원, 이혜정 고준영, 이동준 이일민, 이호섭 이채운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아침마당' 박용호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16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는 아나운서 박용호 박태원 부자, 요리연구가 이혜정 고준영 모녀, 배우 이동준 이일민 부자, 작곡가 이호섭 이채운 부자 등 같은 길을 걷고 있는 스타 가족들이 출연했다.

이날 박용호는 "전 상당히 제가 잘났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다른 사람들은 다 아들이 잘났다고 하더라"며 "나도 한때 잘나가는 '6시내고향' 명 MC였다. 아들한테 질투를 느낄 때가 있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그러자 박태원은 "주위에서 아빠랑 정말 많이 닮았다고 하면 아버지가 '내가 이렇게 못 생겼냐'고 발끈 하신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용호 박태원, 이혜정 고준영, 이동준 이일민, 이호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