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원 "아버지 박용호 따라가려면 다시 태어나라는 말도 들어"(아침마당)
2019. 09.16(월) 09:44
박용호 박태원, 이혜정 고준영, 이동준 이일민, 이호섭 이채운
박용호 박태원, 이혜정 고준영, 이동준 이일민, 이호섭 이채운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아침마당' 박태원이 아버지 박용호의 유명세에 부담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16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는 아나운서 박용호 박태원 부자, 요리연구가 이혜정 고준영 모녀, 배우 이동준 이일민 부자, 작곡가 이호섭 이채운 부자 등 같은 길을 걷고 있는 스타 가족들이 출연했다.

'유명한 부모님이 부담된다'는 물음에 이날 자리한 자식들은 모두 고개를 끄덕였다. 박태원은 "항상 비교대상이었다. 제가 아나운서 검색 순위가 119위인가 그렇더라. 매일 검색해본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박태원은 "아버지가 워낙 방송을 잘하셨고, 카메라 울렁증도 없으시다. 전 카메라만 보면 겁이 나고, 부담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아버지는 뉴스 참 잘하셨는데 넌 목소리가 조금 별로인 것 같다'는 말을 들은 적도 있다. '넌 아버지 따라가려면 다시 태어나야겠다'는 말도 들었다"며 "제 생각에는 15년 정도 더 있으면 아버지보다 더 잘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용호 박태원, 이혜정 고준영, 이동준 이일민, 이호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