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공승연 비(雨) 징크스, 신랑 서지훈 납치됐다
2019. 09.17(화) 22:28
꽃파당 김민재 공승연 서지훈 박지훈 변우석 고원희 박호산 정재성 이윤건 권소현 고수 조성하 장수원 우현 2회
꽃파당 김민재 공승연 서지훈 박지훈 변우석 고원희 박호산 정재성 이윤건 권소현 고수 조성하 장수원 우현 2회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공승연의 비 징크스가 현실이 됐다.

17일 밤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연출 김가람)(이하 꽃파당) 2회에서는 마훈(김민재), 개똥(공승연), 이수(서지훈), 고영수(박지훈), 도준(변우석), 강지화(고원희), 마봉덕(박호산), 강몽구(정재성), 문석(이윤건), 대비(권소현)의 조선 로맨스가 그려졌다.

이날 조선 최고 매파 마훈은 김수의 의뢰대로 수와 개똥이의 혼례를 진행하게 됐다. 하지만 비만 오면 나쁜 일이 있었다는 트라우마를 지닌 개똥이는 이날 급작스레 비가 오자 울상이 됐다.

개똥은 “비만 오면 재수가 없다”고 울먹였다. 이에 마훈은 “너 시집간다고 비구름이 잠깐 손님처럼 다녀가는 것뿐이니 겁먹지 말아라”라며 개똥이의 손을 잡아줬다.

이어 마훈은 “무슨 일이 있거든 내가 책임지겠다. 조선 최고의 매파가 여기 있다”라며 개똥이를 안심시켰다.

이 같은 징크스가 현실이 됐다. 괴한들은 갑작스레 신랑인 김수를 납치해가버렸다. 개똥이는 바람 맞은 신부 신세가 됐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공승연 | 꽃파당 | 서지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