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정재욱·임재욱vs이의정·김윤정, 닮은꼴 평행이론 [종합]
2019. 09.18(수) 00:30
불타는 청춘 포지션 임재욱 이의정 구본승 강경헌 김윤정 최민용 김광규 박재홍 이연수 박선영 임오경 새친구 임재욱
불타는 청춘 포지션 임재욱 이의정 구본승 강경헌 김윤정 최민용 김광규 박재홍 이연수 박선영 임오경 새친구 임재욱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포지션 임재욱과 정재욱의 공통분모부터, 오랜만에 합류한 이의정, 임오경, 박재홍 등의 유쾌한 인간미가 시청자들을 반색하게 만들었다.

17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포지션 임재욱, 이의정, 구본승, 강경헌, 김윤정, 최민용, 김광규, 박재홍, 이연수, 박선영, 임오경, 새친구 정재욱의 우정 쌓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새친구 정재욱까지 합류하며 '불타는 청춘'에 색다른 활기가 감돌았다. 정재욱은 과거 신문사 인터뷰 경험담을 토로하던 그는 당시 추억을 회상하며, 급기야 인터뷰 포즈를 재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재욱은 ‘잘가요’, ‘들리나요’, ‘그게 나인걸’ 등 다양한 히트곡을 배출했으며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OST로도 유명세를 떨쳤다. 현재 그는 모 회사 CEO로 일하고 있다.

정재욱과 엇비슷한 공통분모를 많이 지닌 포지션 임재욱은, 이날 직접 구본승과 함께 그를 마중 나갔고 편안한 친분을 쌓았다.

정재욱은 카메라를 의식하는 예능 초보로, 드라이기를 가방에서 꺼내 머리를 치장하기도 했다. 그런 정재욱을 바라보던 임재욱은 "나랑 참 닮았다"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제작진은 정재욱과 임재욱을 작은 재욱, 큰 재욱이라 표기하는 센스를 발휘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한편으로 이의정, 김윤정은 유쾌한 스포츠인 박재홍과 조심스럽고 유쾌한 우정을 쌓아갔다. 70년대생인 이들은 서로의 나이를 조심스레 고백하며 "재홍이라 불러도 되냐"라며 박재홍에게 장난을 쳤다.

장난기 많은 박재홍은 나이를 속이면서 "홍이라고 불러라"라고 말해, 이의정, 김윤정을 폭소케 했다.

이어 박재홍, 최민용, 김광규는 콩나물로 요리 한판을 펼쳤고 이의정은 그런 남자들에게 조력을 건네며 특유의 활기를 견인했다.

특히 이날 이의정, 김윤정은 '뽀뽀뽀' 역대 뽀미 언니 MC 경력을 과시하며, 또 다른 공통분모를 고백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불타는 청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타는 청춘 | 임재욱 | 정재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