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장영란, 웃음 가득 '긍정 에너지' 선물 [종합]
2019. 09.18(수) 15:55
컬투쇼
컬투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컬투쇼'에서 방송인 장영란이 인간 비타민의 면모를 뽐내며 청취자들에 긍정 에너지를 선물했다.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방송인 장영란이 스페셜 DJ로 출연해 DJ 김태균과 호흡을 맞췄다.

이날 장영란은 김태균의 "긍정의 아이콘, 해피 바이러스, 인간 비타민"이라는 소개처럼 남다른 에너지를 뽐내며 등장했다. 그러나 장영란은 오랜만의 라디오 출연에 긴장한 듯 "너무 떨린다. 시작한 거 맞냐"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생방송이라 그런 것도 있지만, 라디오가 특히 떨린다. DJ 울렁증이 있다"고 고백했다.

또한 장영란은 "남편의 지극한 정성과 응원이 내 에너지의 원천력"이라며 넘치는 활력의 비결을 밝혔다. 그는 "남편이 지금도 응원의 문자를 보내준다. 정말 많은 힘이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장영란은 "결혼 초기에 힘든 시기를 겪어서 더 똘똘 뭉치게 된 것 같다"고 고백했다. 장영란은 앞서 다른 프로그램에 출연해 "시어머니가 결혼을 반대한 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장영란은 "그러나 지금은 시어머니가 날 너무 좋아하신다"설명하며 "날 물고 빠는 등 어쩔 줄 몰라 하신다"는 과격한 애정표현을 예시로 들어 웃음을 샀다.

"원래부터 밝은 성격"이라는 장영란은 "학창시절 오락부장, 반장 등을 도맡았다"며 "아이들도 날 닮아 에너지가 넘친다. 오히려 나보다 더 쾌할하다"고 전했다. 이어 장영란은 "남편도 좋아한다. 집에 오면 내가 누구보다 밝게 반겨주면 즐거워한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장영란은 김태균에게 "오랫동안 봐왔는데 하나도 늙지 않았다. 스튜디오를 방문한 관객들의 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관객들의 에너지가 너무 크다"며 자신을 반겨준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이를 들은 김태균은 "맞다. 그런데 이 기에 잡아먹히면 안되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장영란은 "최근 가을을 앞두고 옷 정리를 했다. 날씨가 애매해서 여름 옷을 그대로 놔둔 채 가을에 입을 긴 옷만 꺼냈다. 그래서 지금 진이 다 빠진 상태"라고 근황을 전하며 주부 9단의 면모를 뽐내기도 했다.

본격적인 방송이 시작되자 장영란은 음악 퀴즈, 사연진품명품 등의 코너를 진행하며 특유의 하이 보이스로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하거나, 남다른 가창력(?)을 뽐내는 등 긍정 에너지를 선물하며 청취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장영란은 그룹 쿨의 노래 '올 포 유(All For You)'를 재해석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고정 게스트인 가수 최재훈과 첫 만남임에도 불구, 낯가림 없이 "실제로는 처음 뵙는데, 목소리는 자주 들었다"고 인사말을 건넸다. 그러면서 장영란은 최재훈이 자신의 인기곡 '비의 랩소디'를 부르자 "오빠, 나 이 노래 너무 좋아해요"라고 소리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장영란은 방송 내내 웃음 가득한 모습과는 달리 쉬는 시간마다 미리 부여받은 사연에 줄을 치며 어떻게 읽어야 할지 연구하며, 눈을 떼지 못하는 등 열정 가득한 모습으로 반전 매력까지 선사했다. 이를 본 김태균은 "사연 읽는 걸 엄청 준비하셨다"고 말했고, 장영란은 "어떻게 하면 잘 소개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답했다. 이어 장영란은 "방송이 너무 재밌다. 축제 분위기다. '컬투쇼'가 인기가 있는 이유를 알겠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태균 | 장영란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