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황제성 “타일러, 내 인생 오점” 복수 예고
2019. 09.18(수) 17:08
대한외국인
대한외국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코미디언 황제성이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타일러에게 복수를 예고했다.

18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에는 황제성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2007년 MBC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황제성은 뛰어난 연기 실력과 재치 있는 아이디어로 개그계의 황제로 불리며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이날 황제성은 퀴즈 대결 외에 다른 이유로 대한외국인을 찾았다고 밝히며 “제 인생에 오점이라고 할 수 있는 친구가 지금 이 자리에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대한외국인’의 끝판왕 타일러를 지목했고, “문제적 남자에 출연했을 때 제가 갖고 있는 코미디를 다 때려 부었는데 타일러가 웃지 않았다. 오늘 기대하는 게 좋을 거다”라며 복수의 칼날을 갈았다.

이에 MC 김용만이 타일러에게 웃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묻자, 타일러는 “그냥 못 웃었다. 죄송하다”라며 두 손 모아 사과했다. 그 모습에 더욱 분노한 황제성은 “그때도 못 웃었다고 사과해서 내가 화가 잔뜩 난 거다. 손 모으지 말라”며 흥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MC 김용만 또한 “개그맨에게는 못 웃었다고 사과하는 게 최악이다”라며 황제성의 마음에 공감하기도 했다.

한편 황제성은 고등학교 시절 전교 6등, 전교 회장 출신 등의 반전 스펙을 공개하며 타일러와의 빅매치에 더욱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고. 과연 칼을 갈고 나온 황제성이 타일러를 꺾고 인생의 오점을 지울 수 있을까 이날 저녁 8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한외국인 | 타일러 | 황제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