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 "'도시어부', '전원일기' 같은 작품…친구 같아"
2019. 09.19(목) 22:16
도시어부
도시어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도시어부' 이덕화가 시즌 1 마지막 회 소감을 전했다.

19일 밤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코미디언 이경규, 장도연, 배우 이덕화를 비롯해 김태우 프로, 박진철 프로가 특별출연해 마지막 회를 꾸몄다.

이날 제작진은 "'도시어부'가 2년 동안 쉴 틈 없이 달려옴에 쉬어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오늘이 시즌 1 마지막 촬영"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경규와 이덕화는 몰랐다는 듯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이어 이덕화는 "미리 말해줬으면 상복이라도 입고 왔을 텐데"라며 농담을 건넸다.

이를 들은 이경규가 "시즌1 끝나는 게 무슨 초상치를 일이냐"고 하자 이덕화는 "끝난다니 섭섭해서 그런다. '도시어부'는 내게 '전원일기' 같은 프로그램이었다. 특별한 재미가 있다기보단, 늘 곁에 있는 익숙한 친구 같은 방송이었다. 당분간 심심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에 이경규는 "재방송 보면 된다"고 해 웃음을 샀다.

19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도시어부' 시즌 1은 종영한다. 시즌 2 첫 방송 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채널A '도시어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시어부 | 이경규 | 이덕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