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찬다' 측 "심권호, 개인 사정으로 하차" [공식입장]
2019. 09.20(금) 10:03
심권호
심권호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JTBC 측이 스포츠 해설가 심권호의 '뭉쳐야 찬다' 하차와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JTBC 관계자는 20일 오전 티브이데일리에 "심권호가 개인 사정으로 인해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 잠정 하차한다"며 "본인이 원하면 언제든지 다시 활동(출연)할 수 있다"라고 했다.

앞서 19일 방송된 '뭉쳐야 찬다'에서는 안정환 감독에 대한 청문회가 진행됐다.

이날 어쩌다FC 멤버들은 안정환 감독에게 질문 및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하지만 이때 심권호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안정환은 "심권호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분간 휴식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선수를 보강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안 되면 우리끼리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뭉찬 | 뭉쳐야찬다 | 심권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