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 간 세끼' 이수근 "5분 방송, 강호동 들어오려 할 것"
2019. 09.20(금) 23:02
아이슬란드 간 세끼
아이슬란드 간 세끼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아이슬란드 간 세끼' 이수근과 은지원이 아이슬란드로 여행을 떠났다.

20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 외전:삼시세끼-아이슬란드 간 세끼’(이하 ‘아이슬란드 간 세끼’)에서는 코미디언 이수근과 가수 은지원의 남다른 예능감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근과 은지원이 아이슬란드로 떠나기 위해 공항에서 만났다.

여행을 떠나기에 앞서 두 사람이 다툴 시에 벌금으로 5만 원을 거두는 룰이 생겨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수근은 "우리는 싸울 일이 없다. 나는 은지원에게 안 덤빈다"라고 말해 재미를 더했다.

이어 방송 시간이 5분이라는 사실을 알리자 이수근은 "우리 둘이 5분짜리 콘텐츠 방송을 하자, 그런데 강호동이 제일 먼저 들어오려 할 것 같다"고 말해 유쾌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티브이데일리 권세희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아이슬란드 간 세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권세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슬란드 간 세끼 | 이수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