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윤종신 "방송 잠정 휴식, 음악 작업은 계속 할 것"
2019. 09.20(금) 23:17
유희열의 스케치북 윤종신
유희열의 스케치북 윤종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가수 윤종신이 방송 활동 중단에 대해 밝혔다.

20일 밤 방송된 KBS2 '유희열이 스케치북'에서는 윤종신이 게스트로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MC 유희열은 윤종신에 대해 "우리나라 음악의 산증인이다. 이 방송을 끝으로 떠난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후 무대에 등장한 윤종신은 '늦바람'으로 무대를 펼쳤다.

무대가 끝난 뒤 윤종신은 방송 활동 중단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앞서 윤종신은 SNS를 통해 "'2020년 월간 윤종신 이방인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있다. 내가 살아온 이 곳을 떠나 좀 더 낯설고 익숙하지 않은 곳을 떠돌며 이방인의 시선으로 콘텐츠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그는 고정적으로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을 모두 하차하고 새로운 활동에 매진한다.

윤종신은 "제가 고여가고, 맨날 똑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더라. 창작자로서 '무슨 이야기 하지?'라는 생각이 들더라. 노래를 통해 외롭다고 이야기는 많이 했으나 정말 외롭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이어 윤종신은 "아내가 흔쾌히 허락을 해줬고, 같이 방송을 하는 친구들이 저의 마음을 이해해줬다"고 했다.

윤종신은 "원래 50이라는 나이를 저무는 나이라고 하지만, 저는 딱 중간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종신은 "거기서 겪는 경험들을 노래로 작곡하려 한다. 열악한 환경이지만 녹음을 하려고 한다"고 했다. 윤종신은 '월간 윤종신'은 계속할 거라면서 "'월간 윤종신'을 하는 환경이 달라진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희열 | 유희열의 스케치북 | 윤종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