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영화 ‘82년생 김지영’, 기다리고 기다렸다
2019. 09.21(토) 11:45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공유 영화 소설 베스트셀러 원작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공유 영화 소설 베스트셀러 원작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내달 개봉을 앞둔 가운데, 배우 정유미의 연기력을 향한 많은 이들의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제작 (주)봄바람)이 10월 개봉을 확정지었다. 이와 함께 티저 포스터가 전격 공개돼 눈길을 모은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공개된 포스터 속 정유미는 편안한 웃음을 지으며, 어딘가에서 볼 수 있는 평범한 여성상을 연출했다.

'당신과 나의 이야기'라는 카피 역시 공감대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되는 포인트다. 타이틀롤 김지영이 원톱인 만큼 정유미가 이끌어갈 이 이야기의 스토리 공력, 그의 캐릭터 소화력이 중요한 관건이기도 하다.

영화는 2016년 출간 이후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했다.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정유미와 공유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추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82년생 김지영 | 공유 | 정유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