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송중기 “이나이신기가 날 택했다면 고창석은 죽을 것”
2019. 09.22(일) 22:17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 고창석
아스달 연대기 송중기 고창석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아스달 연대기’에 고창석이 특별출연해 송중기와 대립했다.

tvN 주말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극본 김영현·연출 김원석) 최종회에서는 은섬(송중기)이 태압독(고창석)과 대립했다.

은섬은 모모족 샤바라 카리카(카라타 에리카)와 모모족 전사들에 의해 구해져 물 밖으로 무사히 나온 바 있다. 이후 그는 아고족에게 이나이신기의 재림으로 인정받았고, 다른 씨족들과 만나게 됐다.

이날 아고족 중 태씨 족장인 태압독은 은섬과 마주했다. 태압독은 은섬에게 “은혜를 입었으니 다른 씨족의 노예를 구하라는 거냐”며 다른 씨족들이 잘못했던 일들을 언급했다.

태압독은 은섬을 무시하며 그의 존재를 부정하려했다. 그때 은섬이 나타나 “너희들의 족장은 내가 이나이신기가 아니라고 한다”며 “아고족은 모두 하나의 형제였다. 이 지경이 된 건 고작 10여년 전이다. 내가 이나이신기인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 폭포에서 살아남은 것은 맞나 내 스스로 믿음이 없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은섬은 이내 “정말로 이나이신기가 나를 택했다면 내일의 해가 오르기 전에 태씨의 족장은 죽는다”고 예언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창석 | 송중기 | 아스달 연대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