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스페셜’ 석진이, 공채탤런트→4년차 승무원 “공부하느라 죽는줄”
2019. 09.23(월) 00:23
SBS 스페셜 석진이
SBS 스페셜 석진이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SBS스페셜’ 석진이가 승무원이 된 근황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SBS 스페셜’에서는 2009년에 선발된 SBS 공채탤런트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총 4,157명이 탤런트가 되기 위해 지원을 했고, 297대 1의 어마어마한 경쟁률을 뚫고 14명의 지원자가 SBS 공채 11기 탤런트로 합격했다. 11기 탤런트는 ‘연예고시’를 패스한 주역들은 영화 ‘아저씨’와 SBS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김 비서로 스타덤에 오른 김성오를 비롯해 드라마 ‘푸른거탑’의 사이코 김상병 역을 맡은 김호창, 영화 극한직업으로 이병헌의 남자라고 불리는 허준석, 서울대 출신 김규진을 비롯해 강서준, 김희준, 김태희, 김수안, 진예솔, 이선아, 문지은, 이가현, 김가은, 석진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SBS 마지막 공채탤런트들의 10년 후 현재를 만났다. 그 중 석진이는 승무원이 된 근황을 알려 눈길을 끌었다.

석진이는 “연기가 좋았지만 계속 오디션에서 살아남아야 했다. 그게 불안했던 것 같다”며 “공채 후 복학했는데 다들 열심히 취업준비를 하더라”고 이야기, 열정을 쏟을 꿈을 바꿨다고 했다.

석진이는 “토익 스피킹 이런 거, 공부하느라 죽는 줄 알았다. 거짓말이 아니라 세 달 동안 1,2시간씩 잤던 것 같다”며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현재 그는 승무원이라는 다른 꿈을 이뤄, 어느덧 4년차 승무원이 됐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스페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BS 스페셜 | 석진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