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슬기·웬디 "데뷔 6년차, 우리만의 컬러 찾았다" [화보]
2019. 09.24(화) 15:49
레드벨벳 슬기 웬디
레드벨벳 슬기 웬디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레드벨벳의 1994년생 동갑내기 절친 슬기, 웬디가 함께 카메라 앞에 섰다.

24일 한 매거진은 슬기, 웬디와 함께 진행한 동반 화보를 공개했다.

뉴욕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슬기와 웬디는 다양한 패턴의 F/W 아우터와 팬츠, 부츠와 크로스백을 다채로운 스타일링으로 소화하며 성숙하면서도 깊이 있는 매력을 보여줬다. 특히 둘은 절친답게 현장에서 서로를 모니터해주며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는 후문.

이어 공개된 인터뷰에서 슬기와 웬디는 데뷔 6년차를 맞이하는 소감을 밝혔다. 웬디는 "데뷔 5년이 넘은 지금 레드벨벳이 이제야 우리만의 컬러를 찾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다양한 시도를 즐기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슬기는 "지난 5년간 수많은 콘셉트를 선보였는데 각자 개성을 찾는 과정들이 하나 둘 느껴져서 남다르다"고 말하기도 했다.

레드벨벳은 올해 첫 번째 앨범인 Day 1 '짐살라빔'에 이어 Day 2 '음파음파'로 정상에 올랐으며, 하반기 세 번째 앨범 Day 3 발매를 준비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레드벨벳 | 슬기 | 웬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