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팬미팅 때 울던 송지효, 회식 술자리 생각에 방긋”
2019. 09.29(일) 17:16
런닝맨 송지효
런닝맨 송지효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런닝맨’ 이광수가 팬미팅 비하인드를 전했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팬미팅이 막을 내린 후, 그동안 고생한 멤버들을 위한 휴캉스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멤버들은 팬미팅을 마친 소감을 털어놨다. 멤버들은 지석진이 본인이 송지효처럼 닭똥 같은 눈물을 흘리지 못한 것에 아쉬워했다고 폭로했다. 특히 지석진은 송지효의 눈물을 보고 “지효가 가져갔다”고 속삭였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지효의 진정성 있는 눈물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이광수는 “(송지효) 누나가 무대에서 ‘어떻게 하지 어떻게 좀 해봐’ 하더라”며 “그래서 이따 회식 때 술 마실 걸 생각하라고 했더니 방긋 웃더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런닝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 송지효 | 이광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