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음주방송 의심케 한 전화연결+‘최선의 삶’ 추천까지
2019. 09.29(일) 19:49
아이유 유인나 강하늘
아이유 유인나 강하늘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같이 펀딩’ 아이유가 유인나와 장난기 가득한 전화통화를 해 눈길을 끌었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같이 펀딩’에서는 배우 유인나와 강하늘이 함께 완성할 오디오북 펀딩 준비 과정이 공개됐다.

이날 유인나와 강하늘은 생방송 라디오를 진행하며 지인에게 오디오북 책을 추천 받았다. 유인나는 아이유에게 전화를 걸었고, 아이유는 절친으로 유명한 유인나는 물론, 드라마를 함께 찍은 강하늘과도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유인나는 “드라마도 끝났겠다 나오셔야할 프로그램 있지 않나”라고 말했고, 아이유는 “‘같이 펀딩’이 절 안 불러주시더라. 저보다 강하늘 씨를 먼저 부르실 줄 몰랐다. 저 드라마도 끝나서 한가한데 심지어 드라마 촬영 중인 분을 초대하냐”고 장난스럽게 섭섭함을 드러냈다. 이에 강하늘은 “아이유님 취하신 것 아니죠”라는 댓들을 읽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이유는 임솔아 작가 ‘최선의 삶’을 추천했다. 그는 “여기에 이런 문장이 나온다. ‘더 나아지기 위해서 우리는 기꺼이 더 나빠졌다’ 이 책을 관통하는 한 문장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고 추천 이유를 밝혔다. 유인나는 이어질 아이유의 다음 말을 기다렸지만, 아이유는 “거기까지다. 그 이상은 준비를 안 했다”고 마지막까지 장난기 가득한 면모를 보여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같이 펀딩’]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하늘 | 아이유 | 유인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