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캠핑클럽' 종영 소감 "변함없는 핑클과 팬들에 감사"
2019. 09.30(월) 11:39
성유리
성유리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성유리가 '캠핑클럽' 종영 후 감사의 마음이 담긴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지난 29일 감독판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 핑클의 사랑스러운 막내이자, 매력 부자로 큰 호응을 얻은 성유리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성유리는 명불허전 예능감, 따뜻한 인간미와 출구 없는 매력으로 사랑을 받았다. 그는 멤버들과 있을 때 자연스럽게 묻어 나오는 유쾌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멤버들에게 짓궂은 장난도 치지만 그들을 모두 '막내 바보'로 만들 정도로 배려가 몸에 밴 선한 성품으로 대중들의 호감 지수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성유리는 애교 가득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미소 짓게 만들고, 때로는 가감 없는 셀프 디스로 웃음을 주는 등 잠재되어 있던 개그 본능과 솔직, 러블리한 매력을 한껏 끌어올려 관심을 집중시켰다.

지난 방송에서도 그는 멤버들과 수박 씨 뱉기 게임을 하면서 승부욕을 불태웠는데, 망가짐도 불사하고 얼굴에 여러 개의 수박씨를 올려놓고 능청스럽게 멤버들을 바라보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이후 유일한 경쟁자인 이효리가 자신을 보고 폭소하자 성유리는 "이 정도로 끝낼게. 난 이미지가 있으니까"라며 위트 넘치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박장대소하게 했다.

이처럼 그는 남다른 예능 센스로 안방극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와 동시에 진심이 담긴 말들로 뭉클함을 선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성유리는 자신에게 핑클은 '뿌리'같은 존재라며 깊은 애정을 표현, 그 만큼 그에게 멤버들과 함께 했던 시간들이 소중했을 터.

이전 방송에서 멤버들과 속마음을 나누고, 무대에서 노래 부르며 흘렸던 눈물들, 그리고 이날 그가 건넨 말 한마디 한마디에 녹여있는 진심 어린 마음이 한데 모여 대중에게 고스란히 전해져 묵직한 여운을 남기고 있다.

이에 성유리는 "이전에는 멤버들과 캠핑을 떠난다는 것을 생각해본 적도 없었고, 핑클로 무대에 다시 선다는 것은 너무나도 막연하기만 한 일이었다. 하지만 '캠핑클럽'을 통해 이 모든 것이 실현되었고, 새로운 경험을 한 값진 시간이었다. 그 동안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큰 사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캠핑 여행부터 무대까지 매 순간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언제 만나든 항상 변함없는 멤버 언니들도 고맙고, 저희를 끝까지 기다려주고 함께 울고 웃어준 팬 분들 정말 감사드린다. 귀한 순간들 잘 간직하고 잊지 않겠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뵐 테니 기대 부탁드린다"며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한편 성유리는 '캠핑클럽' 종영 후 그 동안 밀린 일정들을 소화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캠핑클럽']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성유리 | 캠핑클럽 | 핑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