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국제 전야제, 오늘(2일) 태풍 미탁 영향으로 취소 [공식]
2019. 10.02(수) 14:31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 취소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 취소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전야제가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취소됐다.

2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무국은 이날 저녁 6시 진행 예정이었던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 행사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는 매년 개막식 전날 저녁 부산 중구 남포동에서 전야제 행사를 진행해 왔다.

사무국 측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부산 지역에 태풍 예비 특보가 발령돼 정상적인 행사 운영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 내빈 여러분들의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전야제 행사를 취소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 취소 이유를 설명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3일 저녁 6시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예정대로 열린다. 사무국 측은 향후 기상 상황에 따라 변경되는 일정은 따로 공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하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입장 전문

오는 10월 2일(수) 오후 6시에 진행 예정이었던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 행사가 취소 되었음을 안내드립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행사 당일인 오늘 16시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부산 지역에 태풍 예비 특보가 발령되어 정상적인 행사 운영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따라서 내빈 여러분들의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전야제 행사를 취소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향후에도 기상 상황에 따라 변경되는 일정은 공지 메일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드릴 예정입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국제 | 부산국제영화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