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측 "'번외수사', 조심스레 출연 검토 중" [공식]
2019. 10.02(수) 15:32
차태현, 번외수사
차태현, 번외수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차태현이 복귀 초읽기에 나섰다.

2일 오후 차태현 소속사는 티브이데일리에 "차태현이 OCN 드라마 '번외수사' 출연을 조심스럽게 검토하고 있다. 출연이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번외수사'는 OCN이 '트랩', '타인은 지옥이다' 이후 세 번째로 선보이는 드라마틱 시네마 시리즈다.

한 번 문 사건은 놓지 않는 강력반 아웃사이더 불독 형사, 열정은 넘치지만 시청률은 부족한 탐사보도팀 PD, 전직 프로파일러에서 프로 셀러가 된 생활형 탐정, 과거를 덮고 바를 운영하는 전설의 핵주먹 사장·국과수 에이스 부검의 출신 장례지도사가 모여 살벌한 미제사건을 통쾌하고 따뜻하게 풀어내는 범죄 액션 수사물이다. 차태현은 형사 역을 제안 받았다.

영화 '내 안의 그놈' '미쓰와이프' 강효진 PD가 연출을 맡고 드라마 '실종느와르M' 이유진 작가가 대본을 쓴다.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번외수사 | 차태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