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의 탄생' 자연의 소리 담은 '빵빵', "바누아투 문화 담은 곡"
2019. 10.07(월) 13:20
음악의 탄생
음악의 탄생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노래의 섬 바누아투에서 새로운 음악이 탄생했다.

6일 첫 방송된 SBS 특별기획 예능프로그램 '사운드 오브 뮤직 - 음악의 탄생'(이하 '음악의 탄생')에서는 자연의 소리를 찾아 바누아투로 떠나는 가수 정은지, 선우정아, 유승우, 유재환, 디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소리 채집을 위해 가장 먼저 에메랄드 물빛이 매력적인 '리리 블루홀'을 찾았다. 이곳에서 특히나 이들의 귀를 사로잡은 자연의 소리는 원주민들이 오직 두 손으로 물장구를 쳐서 만드는 '워터 뮤직'이었다.

원주민들은 자연의 소리를 들으며 놀다가 물에서 '워터 뮤직', 즉 '물의 노래'를 찾게 됐다고 했다. 원주민들은 손바닥 모양을 다르게 해 각기 다른 소리를 냈고, 낯선 음악을 접한 모두는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후 정은지와 유승우는 '노래의 섬'이라 불리우는 마에보 섬에 도착했다. 원주민들은 그들을 노래로 환대했다. 마을 추장은 "기록할 문자와 책이 없기 때문에 모든 걸 노래로 표현하고 있다"며 "언덕, 바다 등 가는 곳마다 노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정은지와 유승우는 "너무 좋다. 이걸 노래의 주제로 해도 좋을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이후 두 사람은 마을 아이들과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고, 석양을 보며 함께 ‘소녀'를 부르면서 추억을 쌓았다.

소리를 찾기 위해 숲을 찾은 디폴, 유재환, 선우정아는 '나무의 노래'를 만났다. 세 사람은 나카탐볼 나무를 두드렸을 때 울려 퍼지는 소리에 반했다. 그들은 본격적으로 자리를 잡고 나무를 두드리는 소리, 풀피리 소리, 잎사귀 부딪히는 소리 등 청정 자연의 소리를 채집했다. 이 과정에서 청진기, 현악기 활을 비롯해서, 더욱 극대화된 소리 채집을 위해 디폴이 직접 제작한 파라볼릭 마이크까지 동원되는 진귀한 광경이 펼쳐졌다.

자연 속에서 영감을 받은 뮤지션들은 각자 채집한 소리를 모아 즉흥 연주를 하며 음악을 완성해갔다. 이들은 깜짝 버스킹 공연을 진행했고, '음악의 탄생'의 첫 번째 노래인 '빵빵'을 만들어냈다. 멤버들은 "서로 모르는 사이여도 먼저 인사를 건네는 바누아투의 문화를 담아낸 노래"라고 설명했다.

남태평양의 작은 섬 바누아투에서 펼쳐지는 '음악의 탄생' 2부는 오는 13일 밤 11시 5분에 만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음악의 탄생']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선우정아 | 음악의 탄생 | 정은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