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이혜근 “남편 조신우, 질투심에 송중기 사진에 낙서”
2019. 10.07(월) 15:37
이혜근 조신우
이혜근 조신우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얼마예요?’ 이혜근이 남편 조신우가 질투심에 한 행동을 폭로했다.

7일 방송될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인생감정쇼 얼마예요?’(이하 ‘얼마예요?’)에서는 ‘질투할 걸 질투해’라는 주제로 별것 아닌 일에 질투하는 배우자에 대한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나눈다.

녹화 당시 배우 이혜근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 남자 주인공인 유시진(송중기)에게 푹 빠져있을 때 첫째 아들이 직접 용돈을 모아 송중기 사진을 선물해준 일화를 말했다. 기분 좋게 사진을 안방에 붙여놓고 저녁을 차리기 위해 부엌에 간 사이, 남편 조신우가 안방에 붙여놓은 사진에 낙서를 해놨다고 폭로했다.

이에 조신우는 “아내와 분위기를 잡으려 해도 사진이 지켜보는 느낌이 든다”며 낙서 한 이유를 밝혔다. 남성 출연자들은 “유시진을 남자로 생각하는 것 같다”며 이혜근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이에 여성 출연자들은 “드라마 속 인물을 좋아하는 것뿐이다”라며 이혜근의 입장을 지지해 서로 팽팽한 대립을 보였다.

방송인 이윤철의 아내 조병희는 연애 시절 남편 이윤철과 함께 야구장에 갔다가 생긴 황당했던 일에 대해 이야기했다. 다들 야구 경기를 보느라 정신없는 와중에 멀리서 예쁜 여성이 걸어오자 이윤철이 경기는 뒷전이고 여성을 쳐다봤다는 것이었다. 조병희와 대화를 하고 있음에도 시선은 여전히 여성을 향해 있었다고 하자 이윤철은 “그 여성과 내 여자 중 누가 나은지 비교하기 위해 본 것뿐이다”고 변명했다. 하지만 여성 출연자들의 거센 비난이 쏟아졌다.

한편 배우 최현호의 아내 홍레나를 상대로 한 깜짝 실험 카메라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최현호의 새 영화 미팅에 함께한 홍레나가 직접 영화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영화가 ‘19금 영화’임을 알아차린 것이다. 게다가 감독이 최현호의 전라(全裸) 노출까지 요구하는 상황에서 최현호의 상대 여배우까지 들어오고, 걷잡을 수 없는 분위기가 이어졌다.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홍레나는 과연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실험 카메라의 자세한 내막과 ‘별것 아닌 일에 질투하는 배우자’에 대한 연예인 부부의 다양한 에피소드는 이날 밤 10시 ‘얼마예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얼마예요 | 이혜근 | 조신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