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정동환 "아이유, 명절마다 선물 보내줘"
2019. 10.11(금) 00:01
해피투게더4 정동환 남경읍 배해선 미나 피오
해피투게더4 정동환 남경읍 배해선 미나 피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해피투게더4' 정동환이 아이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0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는 '어서 오십시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호텔 델루나'에 출연했던 배우 정동환, 남경읍, 배해선, 미나(구구단), 스페셜 MC 피오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동환은 "공연 끝나고 '호텔 델루나'를 촬영해야 했다. 너무 지치고 힘들었다"면서 "그런데 화면에 내가 찍혀 있는 모양이 너무나 지치고 힘들어 보이는게 감동이라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동환은 아이유 때문에 '호텔 델루나' 출연을 결심했다고 했다. 정동환은 "대본도 보지 않고 하겠다고 했다. 어떤 일이 있어도 아이유가 하는 일은 성심껏 참여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동환은 아이유와의 인연에 대해 "'최고다 이순신'에서 제가 아이유의 아버지 역할이었다. 그 후 매 명절마다 선물을 보내주더라"면서 "저도 제 공연의 티켓을 보내줬는데, 보고 나서 아이유가 감상문을 써주기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해피투게더4']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해피투게더4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