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송가인X박나래, 알콜 냄새 가득 만취창법 [T-데이]
2019. 10.11(금) 09:04
MBC 나 혼자 산다, 송가인 박나래
MBC 나 혼자 산다, 송가인 박나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박나래와 송가인이 특별한 케미로 금요일 밤 시청자를 찾아간다.

1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패션쇼와 노래교실을 넘나드는 박나래와 송가인의 유쾌한 하루가 이어진다.

두 사람은 무지개의 공식 '패션 난봉꾼' 박나래의 옷장을 둘러보며 '방구석 패션쇼'를 펼치기 시작한다. 박나래의 옷장을 본 송가인은 형형색색 패션들의 향연에 순간 당황했지만, 보란 듯이 그녀만의 스타일로 찰떡같이 소화해 박나래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결국 박나래의 옷들에 은근히 욕심까지 내비치는 모습으로 색다른 웃음을 선보인다.

이날 일일 강사로 변신한 송가인과 함께 트로트와 판소리를 배우는 시간도 이어진다. 본격적인 레슨에 앞서 박나래가 알콜 냄새 가득한 이른바 '만취창법'을 선보이자 크게 당황한 송가인. 하지만 프로다운 자세로 문제점을 세심하게 짚어준다고 해 그녀가 전할 특급 노하우는 어떤 것일지 기대가 모인다.

또한 박나래는 판소리에도 호기롭게 도전하지만 또 다른 난관에 부딪히고 만다. 판소리 능력자 송가인마저 순간 좌절케 한 박나래 표 판소리는 어떤 웃음을 몰고 올지 벌써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친자매 같은 찰떡 케미로 가득 채울 이들의 특별한 하루는 이날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 혼자 산다 | 박나래 | 송가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