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시스터' 이만기 "20대로 돌아간다면 씨름 안 할 것"
2019. 10.11(금) 11:46
이만기
이만기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부라더시스터'에서 씨름선수 출신 이만기가 폭탄 발언을 한다.

12일 밤 방송될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부라더시스터' 이만기가 출연해 20대로 돌아간다면 씨름을 다시 안 할 것이라고 발언한 사연이 공개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MC 강호동은 넘치는 예능감을 뽐내는 가수 홍자의 오빠가 그동안 다양한 직업을 거쳐 간 것을 언급했다.

이어 그는 이만기에게 "씨름선수, 대학교수, 방송인, 정치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해보니 어떻냐"라며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만기는 "그 물이 그 물입니다"라고 솔직하게 대답해 출연자들의 웃음을 터지게 했다. 또한 그는 "힘들었기 때문에 20대로 돌아간다면 씨름은 다시 안 할 것"라고 말해 출연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이만기는 "두 가지를 머릿속에서 없애버리고 싶다"라며 "한 가지는 씨름에서 강호동에게 진 것, 다른 하나는 선거에 나가서 떨어진 것"이라며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MC 이상민이 "두 가지 중에 어떤 게 더 잊고 싶냐"라고 짓궂은 질문을 던졌고, 이만기가 어떤 대답을 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밖에 이만기가 "홍자의 노래를 들은 적이 없다"라고 하자, 홍자는 가수 조용필의 노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의 한 소절을 불렀다. 홍자의 노래를 들은 이만기는 "용필이 형보다 훨씬 낫다"라고 말하며 평소 친분이 있는 조용필보다 홍자의 노래가 더 감미롭다고 극찬해 '대세 홍자'임을 입증했다. 강호동은 이를 듣고 "아무리 조용필 선생님이랑 친하다지만"이라고 말끝을 흐리며 안절부절못해 출연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만기는 "조용필 형님을 경상남도 마산에서 만났을 때 직접 노래를 배웠다"라며 조용필의 '허공'을 불러 화답, 의외의 노래 실력을 뽐냈다.

이만기의 거침없는 입담은 이날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부라더시스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TV조선 | 이만기 | 홍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