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X이종혁, '두번할까요' 공약부터 '말죽거리 잔혹사' 패러디까지 [종합]
2019. 10.14(월) 12:06
씨네타운 이종혁 권상우 출연
씨네타운 이종혁 권상우 출연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씨네타운'에서 배우 권상우와 이종혁이 영화 '두번할까요'를 소개하며 입담을 뽐냈다.

14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 FM '박선영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는 영화 '두번할까요'(감독 박용집·제작 영화사 울림)의 권상우와 이종혁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권상우는 '두번할까요' 300만 명 돌파 공약으로 '소라게'를 재연한다는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우리는 약속은 꼭 지킨다. 나는 드라마 '슬픈연가'에서 나온 소라게 패러디를 하기로 했다"며 "사람들이 원하니까 똑같이 해서 영상으로 올릴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종혁은 "권상우가 소라게를 하고 이정현이 노래 '와'를 한다고 했던 것 같다"며 "그런데 내가 할 게 없더라"고 이야기했다. 이종혁은 "과거 예능 '아빠 어디가'에서 김을 구운 적이 있어서 구워드리려고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를 언급하기도 했다. '두번할까요' 속에는 '말죽거리 잔혹사' 패러디 장면이 나온다. 이 작품에는 과거 배우 권상우와 이종혁이 동반 출연했다.

이와 관련해 권상우는 "사실 연기하면서 같이 했던 배우와 두 번 만나는 건 쉬운 게 아니다. 굉장히 인연이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종혁도 "그렇다. 예전에 흥행했던 작품의 한 장면을 두 배우가 시간이 지나서 똑같이 하는 일은 아마 없을 것이다. 마지막일 것"이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한 권상우는 패러디 장면 속 "옥상으로 따라와" 대사에 대해 "희화해주시고 기억해 주시는 것 자체만으로 감사하다"며 "그런데 최근에는 모든 건물들 대부분 옥상이 잠겨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종혁은 '두번할까요'에 대해 "첫 주에 많이 봐주셔야 한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권상우는 "'두번할까요'는 이혼식이라는 것으로 시작한다. 생소한 느낌인데, 영화를 보면 납득이 되는 이혼식"이라며 "극 중 내 전 아내인 선영(이정현) 옆에 이종혁이 어슬렁거린다. 결혼을 앞둔 사람이나 헤어진 사람이 사랑과 결혼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이어 이종혁은 "여자 분들이 좋아하더라. 첫 장면부터 이혼식으로 시작하니까 권상우의 연기를 보면서 좋아하는 느낌이었다"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밖에 권상우는 지난 4월 결혼한 배우 이정현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이정현이 영화 후반부에 연애를 시작했다고 하는데 우리가 대전에서 촬영을 했다. 굳이 서울에 안 가도 되는 스케줄인데 올라가는 것을 보고 의심을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이정현은 결혼하고 아직 한 번도 남편과 안 싸웠다고 하더라"고 밝히기도 했다.

권상우, 이종혁, 이정현이 출연하는 '두번할까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 영화다. 17일 개봉 예정.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권상우 | 씨네타운 | 이종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