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민아 분노, 故 설리 추모글 악플에 "신고하겠다"
2019. 10.15(화) 12:13
방민아 분노
방민아 분노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가수 겸 배우 방민아가 도를 넘은 악플에 분노했다.

방민아는 15일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누리꾼의 남긴 악성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해당 게시글 속 누리꾼은 방민아의 게시글에 "왜 니도 가고 싶냐. XXX야"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대해 방민아는 "이걸 어떻게 이해를 해봐야 할까요? 신고하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분노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방민아는 지난 14일 흑백으로 처리된 갈매기 사진을 올리며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를 추모했다.

이날 설리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라며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하길 바란다"고 했다.

설리의 장례는 유가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치러진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방민아 | 방민아 분노 | 설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