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故 설리 심경 담긴 노트 발견, 조사 중" [공식]
2019. 10.15(화) 12:52
설리 사망 비보
설리 사망 비보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경기 성남수정경찰서 관계자가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의 노트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 관계자는 15일 오후 티브이데일리에 "설리의 심경이 담긴 노트가 발견됐으며, 현재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고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 21분께 숨진 채로 발견됐다. 설리의 매니저는 전날 저녁 6시 30분께 그와 마지막 통화를 했고, 이후 연락이 되지 않자 이날 설리의 집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 이에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하며,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분들이 원치 않고 있다"며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부탁 말씀드린다"고 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티브이데일리 김민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설리 | 설리 사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