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고’ 천우희 “멜로 달인 되고 싶어” [인터뷰 맛보기]
2019. 10.15(화) 15:13
버티고 천우희 인터뷰
버티고 천우희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천우희가 멜로의 달인이 되고 싶다고 했다.

천우희는 15일 서울 삼청동 소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버티고’(감독 전계수·영화사 도로시)과 관련 인터뷰에서 “전에는 멜로라는 장르에 관심이 없었다”고 했다.

이전까지만 해도 천우희는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캐릭터를 주로 연기해왔다. 그러나 올해는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 이어 ‘버티고’를 통해 멜로 연기를 펼쳤다. 이에 대해 “이전까지만 해도 재미있고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것에 관심이 갔다면 지금은 일상에 닿아있고 현실적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연기를 하고 싶었다”고 했다.

생각이 바뀌게 된 계기는 천우희 주변의 선배 연기자들의 조언 때문이었다. 그는 “선배들이 내 나이대에 할 수 있는 연기를 하라고 이야기 해줬다”고 했다. 특히 천우희는 영화 ‘우상’에서 호흡을 맞춘 한석규의 조언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천우희는 “멜로가 가능할 때 많이 하라고 하셨다. 인간으로서 사랑이 중요하고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게 멜로라고 조언해주셨다”며 “그 이야기를 듣고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게 사랑인데 왜 진부하다고 느꼈는지 돌이켜보게 됐다”고 말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이 창 밖의 로프공과 마주하게 되는 아찔한 고공 감성 영화다. 영화는 17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버티고 | 인터뷰 | 천우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