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피디)수첩’ 프로듀스X101 실체폭로 “센터투표조작+PD픽 횡행” [종합]
2019. 10.16(수) 00:17
PD수첩 피디수첩 아이돌학교 프로듀스 x101 투표조작 논란 이해인
PD수첩 피디수첩 아이돌학교 프로듀스 x101 투표조작 논란 이해인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프로듀스 x101’의 투표 조작 논란부터 안준영의 'PD픽'에 따른 방송분량 변화까지, 루머는 모두 정설이었다.

15일 밤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CJ E&M 산하 Mnet의 ‘프로듀스 X 101’ ‘아이돌학교’ 등 오디션 예능프로그램의 투표순위 조작 논란, 연습생이었던 이해인이 고발하는 진실이 공개됐다.

엑스원(X1)을 배출한 ‘프로듀스’ 최근 시즌은 투표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아주대학교 수학과 교수는 “로또 아홉 번 연속으로 맞는 확률과 거의 비슷한 것으로 계산이 됐다. 확률적으로 불가능한 것에 가깝다”라고 말했다.

급기야 진행 과정에서 센터도 제작진의 방향대로 바뀌었다. 한 연습생은 “원래 연습생들이 투표를 통해 센터를 뽑기로 돼 있었다. 애들이 뽑은 센터는 000이다. 그러다가 갑자기 바꿔서 다른 000 연습생이 센터가 됐다”라며 센터를 제작진의 입맛대로 바꿨다고 말했다.

출연자는 “센터였던 친구도 충격이었다. 갖고 노는 것도 아니고..”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다른 출연자 역시 “원래 센터는 다른 사람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촬영 도중에 센터를 국민 프로듀서가 뽑게 됐다면서, 다른 사람이 됐다”라며 조작 논란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안준영 PD가 찍은 연습생이 잘 된다는 정설도 이번 시즌에서 변함 없이 유효했다. 방송 분량도 사실상 제작진의 편의와 특정 사익에 의거한 형국이었다.

이에 대해 한 촬영 제작진은 “PD가 와서 대놓고 누구를 찍어라, 이런 말까진 안 하는데 ‘얘 어떠냐’ 라고 말한다”라며 PD가 사실상 방송분량에 외압을 넣은 것이라 증언했다.

실제로 투표 결과를 좌우하는 방송분량이 누군가에게 더 많이 가고, 나머지 연습생들은 방송분량을 받지 못했다. 모두가 간절한 꿈에 도전했지만 어른들의 수익놀음 아래, 순진한 연습생들은 사실상 자신의 꿈과 기회를 잃어버린 상황이었다.

아울러 방송 후반부, 소속사와 대기업들 간의 커넥션도 포착됐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 몸 담았던 스타쉽 연습생의 폭로를 비롯해,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mmo엔터테인먼트 등 당시 연습생을 이곳에 내보낸 각 기획사들의 실체가 드러났다.

연습생 아버지는 돈을 요구 당했다며 “그 1억 2천 만 원도 정말 자식 위해 주고 싶었다”라는 울분을 토로했다. 당시 출연진들이 이 같은 제작진과 CJ 측, 소속사의 3중 결합에 관한 유기적 횡포를 고발해 시청자들의 공분을 자아낸 것이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PD수첩’]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PD수첩 | 아이돌학교 | 프로듀스 x101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