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주시은 아나, '타짜'→'말아톤' 명대사까지 '개인기 부자'
2019. 10.16(수) 08:45
철파엠, 주시은
철파엠, 주시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철파엠'에서 주시은 아나운서가 어색한 개인기를 뽐냈다.

16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의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서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출연해 최근 직장인 트렌드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주시은 아나운서는 최근 유행 중인 영화 '타짜' 곽철용(김응수)의 명대사 '묻고 더블로 가'를 소개했다. 주시은 아나운서는 "최근 직장인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말"이라며 "무엇이든 두배로 해보자라는 뜻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김영철이 "과거에 신구 선생님이 하셨던 '니들이 게 맛을 알아?' 유행어도 인기였는데, 혹시 아는 유행어 있느냐"고 묻자, 주시은 아나운서는 다시 한 번 회심의 개인기 '신애리'를 꺼내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신애리(김서형)는 드라마 '아내의 유혹'의 등장인물로 최근 주시은 아나운서는 극중 구은재(장서희)의 말투를 따라 하 듯 개인기를 선보인 바 있다.

이 밖에 주시은 아나운서는 영화 '말아톤'의 명대사 '초원이 다리는 백만 불짜리 다리'와 '친절한 금자씨'의 '너나 잘하세요' 등의 개인기를 뽐냈다. 모든 개인기를 끝내고 난 뒤 주시은 아나운서는 "내 개인기의 공통점을 발견했다. 뭘 해도 똑같다"고 고백해 김영철을 폭소케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철파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주시은 | 철파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