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X101' 제작진 "조작, 안준영 PD 거쳤을 것"(PD수첩)
2019. 10.16(수) 09:16
PD수첩
PD수첩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제작진들이 연출을 담당한 안준영 PD에 대해 밝혔다.

15일 밤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CJ와 가짜 오디션'이라는 주제로 엠넷 '프로듀스X101'과 '아이돌학교'의 조작 의혹에 대해 다뤘다.

최근 '프로듀스X101'는 1위부터 20위까지의 득표수 차이가 일정한 수치로 반복된다는 것을 근거로 투표 조작이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날 'PD수첩'에 따르면 '프로듀스X101' 촬영 당시 문자 투표를 집계하는 PD는 부조정실에 위치하지 않았다. '프로듀스X101'의 제작진 A 씨는 "계산하는 PD가 어딨었는지 모르겠다. PD는 투표 결과를 문자로 보냈다. 하나라도 틀리면 안 되니까 손을 벌벌 떨어가며 기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 씨는 "안준영 PD가 현장에 있었고, 꾸준히 문자투표를 담당한 또 다른 PD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제작진 B 씨는 한 사람이 문자투표 집계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B 씨는 "투표 결과는 모두 사진으로 받았으나, 지금은 모두 지운 상태다. PD 님들은 소수만 알고 워낙 예민해했기 때문에, 우리도 꺼림칙해서 사진을 삭제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B 씨는 "(조작을 했다면) 안준영 PD를 거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메인 PD였기 때문에 의견이 절대적이었다. 시즌 1부터 하던 분이기 때문에 그분이 이렇게 하라면 하는 분위기였다"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PD수첩']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PD수첩
싸이월드공감